7
건축용도
건축평수
건축예정시기
건축예정주소
제목 비밀글
내용

제목
현재 진행중 솔직후기(산청 K건축주입니다^^)
작성자
김민창
2021.02.17 22:28 (2648 Hit)





요즘 눈보라에 강풍에 혹한에 날씨가 너무 안좋아서 현장에 안가고 컴퓨터 앞에 앉았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저의 건축 경험담을 좀 써볼까 합니다. 


저는 조금은 이른 나이에 전원주택을 짓기로 결심했습니다.

아이들이 아직 어리고 부모님께서 아직 건강하실 때 전원주택에서 추억을 쌓고 싶은 마음이지요.


마음에 드는 부지를 구하려고 발품도 많이 팔고 정말 많이도 돌아다녔습니다.

역시 부지 구하기가 가장 힘들더군요.

저의 경제적 여건과 제가 생각하는 까다로운 조건을 충족하는 부지는 존재하지 않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위치만 마음에 들면 내가 원하는 땅으로 내가 직접 만들자는 마인드로 접근하고 지금의 부지를 구하게 됐습니다.


이제 업체선정이 고민이더군요.

업체선정에도 나름의 기준이 있었습니다.

1. 설계는 비용이 들더라도 확실히 할 것

2. 시공은 흔히들 얘기하는 1군(?)업체는 제외할 것(하도급 등 우리 집에 집중해주지 않을 거 같아서요)

3. 저렴한 시공비를 이야기하는 업체는 제외할 것(업체는 어떻게든 남겨먹는다)

4. 믿음이 가는 업체일 것(이건 저의 감입니다. 애매하지만 이게 제일 중요)


저는 설계의 중요성을 어느정도 알고 있었기에 (전원주택 짓기로 결정하고 정말 공부 많이 했습니다. 관련서적만 수십권, 전문가 자문, 유튜브 등등)

설계를 대충대충하고 싶은 생각은 아예 없었습니다. (일명 허가방은 아예 선택지에서 제외했습니다.)

근데 문제는 저와 맞는 설계업체를 어떻게 찾는 가 하는 거였죠.

일단 부딪쳐 보기로 하고 지인의 소개로 한 건축사를 만났습니다. 실력과 감각을 갖추셨지만 건축사 특유의 작가적 마인드가 워낙 강하셔서 저의 의견을

반영하기가 너무 힘들 거 같더군요. 현장에도 가보고 여러번 미팅했지만 계약안했습니다.


저는 아무리 여러번 미팅하고 좋은 관계라도 저만의 확신이 안들면 계약에서 배제했습니다.

저의 집을 짓는데 인정에 이끌려 일을 진행하는 건 후회가 남을 거 같아서요


이런식으로 만나고 헤어진 설계or 시공업체가 9~10군데는 됩니다.

어떤 업체는 10번도 넘게 만나고 대략적인 설계 도면까지 나왔는데 계약 안했습니다. (죄송해서 수고비 드림;;)

업체고르다가 2년이라는 시간이 흐르더군요.


그러다 유튜브를 통해서 뉴타임하우징이라는 업체를 알게됐습니다.

하도 여러 업체 미팅하다보니 기대 자체를 안하고 미팅을 했는데 처음 느낌이 좋았습니다.

강대경 이사님 처음 만났을 때도 인상이 참 좋으시고 대화를 나눠보니 왠지모를 믿음이 갔습니다.

2번인가 만나고 계약했습니다.감이 온거죠.


저는 직업상 여러 업계에 수많은 업체를 상대합니다. 연차는 15년 정도 됩니다.

몇백군데 업체를 상대하면서 목소리, 인상착의, 잠깐의 대화만으로도 대충 감이 옵니다. 그리고 거의 빗나가는 일이 없습니다.

정말 주관적인 잣대입니다. 하지만 저한테는 이게 제일 중요했습니다.

저를 잘 아는 동료직원은 제가 뉴타임하고 계약했다고하니 바로 따라서 계약했고 (프랜차이즈 카페 건축)

준비중인 동료들도 꽤 있습니다.


일단 계약하고 나니 마음이 편했습니다. (계약했으니 믿고 가자는 마인드)

저도 무리한 대출로 빚에 허덕이지만 시공비 깎아달라는 얘기는 절대 하지 않았습니다.

싸게 해달라는 말은 우리집 대충 지어달라는 말과 같기 때문이지요.


제가 구입한 부지는 전체가 답이고 기존의 동네와는 동떨어진 곳이라 완전 맨땅에 헤딩이었습니다.

토목설계를 통해 개발행위허가를 득해야 했고, 부대토목공사, 지하수개발, 전주 이설 등 기반시설 확보를 위한 모든 사항을

저 혼자 다했습니다. 보람도 컸지만 참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건축시공 계약후 몇개월동안 착공을 못했습니다. 그만큼 설계에 대한 시간적 여유가 있었습니다.

정형준 소장님과 거의 매일같이 한 시간가까이 석달정도를 상담을 진행했습니다. 설계비 더 드려야되는 거 아닌가 싶을정도로 많이 힘들게 해드렸습니다.

짜증한번 안내시고 정말 잘 설명해주셔서 너무 좋았습니다. 근데 설계 초안보고 솔직히 좀 놀랐습니다.

2년 동안 제가 마음속으로 생각했던 집을 거의 그대로 그려 놓으셨더군요. 아내도 보고 "와 이거 오빠가 계속 생각했던 집이랑 거의 비슷한데?" 이럴 정도였죠.

큰 틀이 마음에 드니 디테일한 부분은 현실과 로망 사이에서 정소장님 조언 들어가며 잘 다듬었습니다.

제가 원하는 부분도 이야기를 다하고 계속 피드백 받으니 설계 만족도가 엄청 높았습니다. 정말 감사했습니다.


드디어 토목공사를 마무리하고 12월에야 첫삽을 떴습니다.

이때부터는 일사천리더군요.

채도훈 현장소장님은 나이대가 저랑 비슷해서 대화도 잘 통하고 센스도 있으셔서 좋았습니다.

가려운 데를 알아서 긁어주시는 스타일이랄까..

굳이 얘기 안해도 알아서 잘 챙겨주시고 저의 어쩌면 좀 쓸데없는(?) 요구사항도 잘 들어주시는 부분이 참 좋습니다.

근데 건축주 입장에서는 이런 사소한 요구사항이라도 잘 들어주는 게 만족도면에서 정말 중요한 거 같습니다.

집을 짓는답시고 휴직까지 하면서 매일 현장에 거의 붙어있다시피 하고 있습니다.

시공하는 과정을 오래 지켜볼수록 욕심이 생기기 마련이고 시공비 상승요인이 되기도 하는 터라 현장소장님 조언듣고

때로는 안해야 될 것은 과감하게 안하는 결단력도 필요합니다. ㅎㅎ

솔직히 현장소장님이 정말 중요하고 어떤 분일까 신경 많이 썼는데 대만족입니다.

거주지도 가까워서 앞으로도 좋은 인연이 될 거 같습니다.

요구사항이 많아 저를 싫어하실수도;;; 


시공은 기초 - 골조 - 전기 - 지붕 - 지금은 외부공정 진행중입니다.

각 공정마다 시공팀이 다들 전문적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특히 골조시공 시 목수팀은 디테일이 살아있더군요(스터드 간격, 계단시공, 스터드 사이 단열재 칼같이 끼워져 있는 거 보고 감동)

아직 내부 단열, 인테리어 등 내부 공정이 많이 남아있지만 정말 만족스럽습니다.


글을 쓰다보니 뉴타임하우징 칭찬글이 됐는데요. 제가 느낀 게 그렇습니다.

계약하고 나서 여기저기 알아보니 업체가 양심적이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얼마전 자재수급 관련해서 저한테 말안하고 넘어갈수 있는 부분도 솔직히 얘기해주시고 하는 모습을 보며 참 양심적인 업체라는 느낌이 저도 들더군요.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자재하나에도 그렇게 말씀해 주시는데 다른 부분은 굳이 얘기안해도 신뢰가 가는 건 당연한 일입니다.


집짓기는 선택의 연속입니다. 로망과 현실이라는 갭을 어떻게 줄여나갈지가 핵심이지요

그 과정에서 업체의 전문성, 성실성, 특히 신뢰성이 그 갭을 줄여나가는 데 있어서 핵심적인 역할을 합니다.

물론 건축주의 이성적인 마인드도 중요하지요.

많은 사람들이 업체하고 한번은 크게 싸운다고 하는데 솔직히 저는 좋은 인연이 될 거 같습니다.

매일매일이 즐겁고 재밌습니다. 청소도 하고 심심하면 우레탄 폼까지 제가 쏠때도 있습니다. 내 집 짓는데 내 정성도 들어가게 하고 싶은 마음에서요.


집을 짓는다는 게 건축주 입장에서는 정말 인생의 큰 일임이 분명합니다.

업체는 그런 건축주의 꿈을 실현해주는 고마운 분들이고요.


저도 '나만의 집을 짓는다'는 저만의 꿈을 펼치고 있습니다.

고맙게도 이렇게 양심적이고 성실한 업체를 만나 저의 꿈을 제대로 실현시키고 있다는 게 저의 큰 복이라고 생각합니다.


글이 엄청 길어졌네요

다 짓고 나서 다시한번 후기 올려보겠습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2개(1/7페이지)
건축 후기
[글작성 안내] 글 작성을 쉽고 간단하게 하는 법 [1] 뉴타임하우징 17119 2015.07.01
111 진주 JY건축주님께서 주신 손편지와 선물 사진 첨부파일 [3]
진주 충무공동 JY 건축주님께서 편지와 선물을 보내주셨습니다.특히 현장소장님, 인테리어 차장님, 설계 건축사님, 그리고 사장님과 이사님, 강부장님까지한 분 한 분마다 직접 손글씨로 써...
뉴타임하우징
528 2022.11.25
110 왜 이렇게 설계해주셨는지 1년을 살아본 지금 이해가 됩니다. -인천 청라 L님 건축후기 사진 첨부파일
안녕하세요? 집이완공된지 거의 1년되어갑니다. 좀 일찍 후기를 남기려했는데 1년동안 문제가 생길지도 모르고 여름과 겨울을 지내보고 느낀것들을 적고싶어 기간을 보내고 몇글자 적어봅니다....
뉴타임하우징
2100 2022.01.05
109 코에코(뉴타임 하우징)가 지은 목구조주택 20년 사진 첨부파일 [2]
목구조 주택!!2x4 공법!!뉴타임하우징의 옛 이름인 코에코에서 우리집을 지은지 올해로 꼭 20년!!!특징- 따뜻하다!!- 의외로 방음도 잘된다- 실내공간이 부드럽다(느낌인가? 콘크리...
이병윤
1528 2022.01.04
108 완공후기 (산청 K건축주 입니다) 사진 첨부파일 [7]
시공이 거의 마무리 되어가던 올해 2월 이후로 벌써 10개월 정도 시간이 흘렀습니다.입주는 5월 초에 해서 입주한 지 어느덧 8개월 됐네요.그동안 장마, 폭염, 태풍, 요즘은 추위까지...
김민창
2220 2021.12.16
107 강릉 운산동입니다. 사진 첨부파일 [7]
안녕하세요. 강릉 운산동입니다. 항상 뉴타임하우징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ㅎㅎ 제가 운산동으로 이사한지가 딱 2년이 돼었습니다. 그동안 태풍 몇번을 겪으면서 ...
김미자
2914 2021.05.25
106 때론 무리한 요구에도 안된다는 말보다는 "해봅시다" 라는 현장소장 -포항 B님 건축후기 사진 첨부파일
날씨가 너무도 따뜻합니다. 뚝방쪽의 벚꽃도 제마음처럼 아주 활짝폈구요 ^0^ 작년 12월에 식재한 잔듸도 모진 추위를 이겨내고 파릇파릇하니 올라오는것이 신기합니다.오늘은 이곳저곳에 꽃...
뉴타임하우징
2890 2021.04.08
>> 현재 진행중 솔직후기(산청 K건축주입니다^^) 사진 첨부파일 [6]
요즘 눈보라에 강풍에 혹한에 날씨가 너무 안좋아서 현장에 안가고 컴퓨터 앞에 앉았습니다.현재 진행중인 저의 건축 경험담을 좀써볼까 합니다. 저는 조금은 이른 나이에 전원주택을 짓기로 ...
김민창
2649 2021.02.17
104 한파에도 집이 너무 따뜻하고 좋아서 후기남깁니다 -홍천 A님 건축후기 사진 첨부파일 [1]
몇 달 더 살아보고 후기를 남기려고 했는데,요즘 기승을 부리는 매서운 한파에도 집이 너무 따뜻하고 좋아서 이렇게 후기를 남기지 않을 수가 없어 펜을 들었습니다.제가 정말 추위를 많이 ...
뉴타임하우징
3000 2020.12.17
103 블록버스터 영화 같은 1년이었습니다 -청송 주왕산 펜션+주택 P님 건축후기 사진 첨부파일 [11]
안녕하세요. ^^ 오랜만에 뉴타임하우징 사이트에 들어와봅니다.집을 짓기 전까지는 거의 매일 들어오던 뉴타임 사이트였는데요.. 막상 집을 지으니.. 할 일이 너무 많아 컴퓨터 앞에 앉아...
뉴타임하우징
3790 2020.10.22
102 사천 목조주택 지붕 리모델링 잘 마쳤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10]
강대철 사장님!집 지은 지 18년이나 지났음에도 귀찮아하지 않고 전화 한 통에 한달음에 달려와서 진단과 적절한 처방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우수한 시공 능력을 가진 지붕 공사 업체...
정계준
5627 2020.04.26
101 여자 혼자서도 충분히 지을 수 있어요 뉴타임하우징처럼 좋은 회사를 만난다면 -파주 K님 건축후기 사진 첨부파일 [1]
땅을 매입하고 4년만에 완공된 집에서 일주일째 밤을 맞이하고 있는 지금 아직도 눈 뜨고 꿈을 꾸고 있는 듯한 기분입니다.집을 짓겠다고 결심하고 정말이지 건축의 '건'자도 몰라 어디에서...
뉴타임하우징
3713 2020.03.30
100 입주 6개월, 비오거나 더운날도 집안이 쾌적해요 -진주 JC님 건축후기 사진 첨부파일 [4]
주택완공후 입주한지 6개월이 다되어갑니다. 일찍 입주소감을 등록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어찌하다보니 시간이 이렇게 흘렀습니다. 저희는 다른 주택시공사는 알아보지 않고 단번에 뉴타임하우징이...
뉴타임하우징
4872 2019.10.18
99 드뎌 저희집의 완공 사진이 올라왔네요 -강릉 운산동 K님 건축 후기 사진 첨부파일 [7]
드뎌 저희집의 완공 사진이 올라왔네요. 그동안 너무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처음 상담 전화 했을때 친절하게 답해주셨던 이상현차장님, 상담하러 땅을 보러 오셔서 네시간동안 세세하게 상담해주...
뉴타임하우징
2054 2019.09.27
98 이천의 유기농 농부 가족입니다^^ -이천시 송정동 M님 건축후기 사진 첨부파일 [3]
여러분의 따뜻한 수고 덕분에 멋있는 집을 가지게 된 이천의 유기농 농부 가족입니다^^안그래도 사진이 올라오길 기다려 가족 친구들에게 돌렸더니 난리도 이런 난리가 없습니다.부러워도하고 ...
뉴타임하우징
2486 2019.09.27
97 10년된 산청 K님 목조주택 보수 및 리모델링 후기 사진 첨부파일 [12]
약 10년 전 지었던 경남 산청의 K님께 연락을 받고,보수 및 리모델링 공사를 다녀왔습니다.▼ 먼저, 10년된 산청 목조주택의 리모델링 전 모습입니다.▼ 아래 사진은 10년 전 완공 ...
뉴타임하우징
7702 2019.09.06
96 11년전 지은 산청 목조주택 Y건축주와의 인터뷰 사진 첨부파일 [19]
2008년 지은, 11년된 산청 목조주택 Y님 부부를 만나뵙고 왔습니다.뉴타임하우징(구 코에코하우징)이 설계/시공하였으며경량목구조 단층 전원주택으로 심플한 외관과 실용적인 규모입니다....
뉴타임하우징
4112 2019.06.14
95 서울 전문직 종사자에서 예쁜 남해 펜션 운영자로 변신! -남해 펜션+단독주택 S건축주님 인터뷰 사진 첨부파일 [9]
남해 펜션+단독주택 건축주 S님과의 인터뷰를 다녀왔습니다.남해 펜션+단독주택은 각 별개의 동으로단독주택에는 건축주님이 주거용으로 사용하며펜션동은 독채로 이용하도록 하여 조용하고 편안하...
기획부 허수원과장
6103 2018.10.04
94 입주 6개월~살아가는게 이런거구나 느낍니다 -진주 C님 후기 사진 첨부파일 [2]
벌써 집을지어 이사온지 6개월이지났습니다. 집을 꼼꼼하게 짓다본 완공되기전에 살고있던 아파트에서 이사를 왔습니다. 이사오는날 오전에 주방가구 설치하고한쪽에서는 청소하고 오전에 아파트에...
기획부 허수원과장
5851 2018.09.07